트로이메라이를 가끔 듣는데

내 하드에도 한곡 들어있길래

와! 하면서 들었는데...

 

안돼...더이상 듣기가 괴로운 지경.

Ingrid Hebler의 연주로 듣고 났더니

내 하드에 들어있는건 너무 쿵짝버전이란걸 깨달음.

 

뭐랄까

잉그리드의 연주는..

엄청 부드럽다.

진짜로 푹신한 이불 위에서 양볼이 발그레한 아이가

새근새근 잠자며 기분좋은 꿈을 꾸고 있는 장면이

눈 앞에 그려지는 것 같다.

(트로이메라이=꿈)

 

 

그런데 음반을 몇개 찾아보니 가격이..ㅋㅋ

 

 

 

결론: 빨리 합격하자. (합격해도 못살듯)

 

 


2013. 2. 27

 

 

2013. 2. 27. 11:39. RSS feed. Trackback 0 came from other blogs. Leave a Response.
Posted in 립유. Top

댓글을 달아 주세요